반고흐

암스테르담에서 근무하고, 암스테르담의 고흐 박물관을 자주가서인지, 고흐의 그림들은 나에게 좋은 이미지를 준다. 제목보다는 그림에서 주는 색감이 정말 나를 즐겁게 한다. 과감한 붓터치.. 인생에서 나도 그런 움직임을 보일 수 있을지..?

 

 

 

 

 

 

'creative_thinkin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반고흐  (0) 2013.12.22
불안, 트렌드가 된다  (0) 2012.11.17
‘기트허브’는 왜 1억 달러를 투자받았을까  (0) 2012.07.11
maxandmax_next
creative_thinking 2013.12.22 21:07
댓글, 0 , 트랙백 , 0